미친놈들이 짱이에요. 진짜 미친놈들!!



1.jpg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전세계를 택시로 돈다면 요금이 얼마나 나올까?"

누구나 상상에 그칠 생각을 몸소 실천한 영국의 괴짜 청년들이 화제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은 택시로 세계일주에 나섰던 영국 청년 폴 아처(25)와 그의 대학친구 레이 퍼넬(24), 존노 엘리슨(28)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어느날 밤 이들은 만취한 채 집으로 돌아가며 '세계일주 택시요금'에 대해 이야기하며 택시를 사서 세계로 떠나자고 결의했다. 이 '취중진담'은 곧 현실이 됐다.

이들은 온라인으로 20년된 택시를 구입해 '한나'라는 별명을 붙인 후 미터기를 켜고 세계를 일주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2월 영국 런던에서 출발한 택시는 아시아와 호주를 돌아 이번 달 18일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 도착했다. 이동거리만 해도 3만2000마일(5만1500km), 택시미터기 요금은 1억2400만원에 달한다.

이들은 중국, 발칸반도의 코소보와 호주의 아웃백(미개척지)을 돌아 여행 반년만에 히말라야 산자락을 지나며 세계최장 택시 탑승 기록을 경신했다. 또 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까지 택시를 몰아 '세계 최고도 택시 운행 기록'까지 세웠다.

중동을 지날 때는 테러를 당할까 봐 이란, 이라크보다 좀더 안전한 리비아, 이집트로 우회하기도 했다. 뉴욕에서 잠시 쉰 이들은 현재 최종목적지인 이스라엘로 향하고 있다.

이들의 여행기는 공식 사이트 잇츠온더미터(http://www.itsonthemeter.com/ ) 볼 수 있다.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