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jpg   

 

베스트극장 - 마을버스(1998.09.18)

연출 김윤철

극본 이형순

출연 최세연(강희) 윤동환

'최강희' 님이 이 때는 '세연'이란 이름으로 활동..

 

'단막극'  좋아하시나요?

저는 일상에서의 희노애락이 담겨있는 단막극을 좋아합니다.

많은 단막극들을 봐왔었지만 일상의 일들을 상투적이거나 지루하다 생각지 않고 공감이 가도록 하는 것은
주위에 있는 보통의 일들에서  이야기들을 시작하기 때문인 거 같아요.

 

'마을버스' 라는 작품에 대해 간단히 말하자면  '짝(1996)', '베스트극장 - 굿바이 오드리헵번(1999 이나영님 데뷔작)',  '베스트극장 -  늪(2003)',  '내 이름은 김삼순(2005)'., ' 케세라세라(2007)' 등을 감독하셨던 김윤철 pd님이 98년 극본당선작을 바탕으로 연출하신 작품입니다. 



 

'지루함과 따분함 속에서 일탈을 꿈꾸는 남녀' 의 이야기입니다.
 

*영상스틸컷을 바탕으로 간단히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2.jpg


48.jpg   

덥고 답답한 일상들 속에서...

43.jpg

늘 버스에서 졸고있는 아가씨...

8.jpg

버드나무삼거리에서 마을버스기사는 늘 졸고있는 그녀를 깨운다...

 26.jpg

더운 날씨와 따분한 일상에 점점 지쳐가고...

61.jpg

이런 마음을 대변해주 듯...쓸쓸함만이...(이 때 흘러나온 음악은 정말...)

314.jpg


70.jpg 

지친 일상에서 일탈을 감행...

210.jpg

예기치 못한 상황들을 겪으면서... 잠시동안의 일탈을 경험하는데...

34.jpg

일탈의 대가로 지명수배자가 되어 도망을...

987.jpg

결국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게 되는...

 

어디까지가 일상인지, 일탈인지...알 수 없는

독특한 느낌의 단막극이었습니다.

곳곳에서 흘러나오는 영화 '바그다는 카페' 의 주제곡 'Calling You'

이질적일 수도 있지만 우울한 분위기에 더없이 잘맞게끔 몽환적인 느낌으로 꾸며주었구요....

'빛과 소금'으로 활동했던  '한경훈' 님이 음악을 맡으셨는데

중간중간 나오는 쓸쓸함이 느껴지는 피아노 연주곡들은 분위기를 더욱 진하게 배가시켜준 거 같습니다.

 

따분함과 지루함에서의 일탈을 간접 체험할수 있게 해주는 것이 이 작품만의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