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oto Fukasawa's chairs.

---------------------------------------------------------------------------------------------------------------------------

 

0410.jpg

 

---------------------------------------------------------------------------------------------------------------------------

 

 

'플러스마이너스 제로'라는 브랜드로 소개했던

 

일본 디자인계의 아이콘 후카사와 나오토의 우드체어들입니다.

 

수퍼노멀이라는 트렌드의 리더답게 체어에서도 아주 간결하면서 센스있는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네요.

 

요즘엔 아...역시 모든 제품 디자인의 귀결점은 가구인가..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는데

 

가구란게 엄청 매력적이면서 어렵기 때문이겠죠?

 

얼마전 내한했던 독일 브라운사의 디터람스도 은퇴 후 노년을 가구디자인에 전념하며

 

보내고 있다고 하니 저런 생각을 한 번 더 하게 됩니다.

 

오늘 업데이트한 나오토의 의자들은 적절한 선의 가공수준을 잘 지켜서 나무 고유의

 

느낌도 잘 살렸고 라인들의 정리 또한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완전히 노말하지않게 라인은 꼬아서 마감을 한다던지 덩어리 자체에 지루하지

 

않은 조형성을 부여하는 디자이너의 센스들말입니다.

 

나래양의 호응덕에 이틀 연속 체어디자인이 데일리리서치로 올라왔네요-

 

아름다운 일요일 보내세요 여러분!

 

 

---------------------------------------------------------------------------------------------------------------------------

 

Donghyun. Kim

Designer.

 

+82 (0)10 6750 1020

www.donghyunkim.com

iddesignerdk@gmail.com

@iddesignerdk

 

ttg.